ISV,아이에스브이,펜마우스,펜앤마우스,penmouse

펜마우스,인덕션요리기, police mic,penmouse,특수차량,소방차,엠블란스 설계전문회사로 20년이상의 개발경력 보유회사임

고객센터

Better world,
More convenient, Simpler

cs center

[다운로드] <언론기사>한국경제신문에 실린 펜앤마우스 기사입니다.

  • 작성일 : 2007.10.02 17:37
  • 조회수 : 9

(주)아이에스브이 차세대 펜 마우스 선봬

만년필 크기에 수신기 일체형, 필기 쉬워


(주)아이에스브이(대표 김명호 www.penandmouse.co.kr)는 키보드나 마우스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초보자들도 컴퓨터를 이용해 쉽게 글쓰기 및 디자인 등을 할 수 있는 송수신 일체형 무선 펜 광마우스 ‘펜앤마우스(P&M/PenandMouse)’를 선보였다. 이 펜 마우스는 마우스를 대신해 펜을 움직임으로써 컴퓨터 작동에서부터 정밀한 그래픽작업까지 할 수 있는 제품으로 9월부터 시판될 예정이다. 

김명호 대표는 “지난 2004년에 출시했던 펜 마우스는 성능은 우수했지만 사이즈가 너무 커서 휴대가 불편했다”며 “3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개발한 펜앤마우스(P&M)는 성능, 기능, 사이즈 등 모든 면에서 획기적인 업그레이드 성과를 거뒀다”고 밝혔다.

(주)아이에스브이의 야심작인 펜앤마우스(P&M)는 고급 만년필처럼 보일 정도로 일반 펜과 차이가 없다. 어린이의 손 안에 들어갈 정도로 작고 가벼워 종이 위에 쓰듯 자연스러운 필기가 가능하다. 따라서 펜 마우스의 핵심 경쟁력인 매우 까다롭고 정밀한 작업이 가능하다. 

수신기와 펜을 일체형으로 만든 것도 특징이다. 기존 제품은 수신기가 별도로 있어 휴대가 불편했다. 펜앤마우스(P&M)는 착탈식이어서, 사용할 때 수신기를 분리해 컴퓨터의 USB 포트에 꽂으면 전원이 켜진다.

기능도 대폭 업그레이드 됐다. 정교한 작업을 수행하기 위해 펜 모드로 전환할 경우,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펜에 있는 버튼 하나만 누르면 된다. 디지털 기술에 아날로그 감성을 입힌 ‘비밀편지기능’을 개발한 것도 눈에 띈다. P&M을 이용해 컴퓨터에 편지를 쓴 후 제품을 선물하면, 선물을 받은 사람은 모니터 상에서 편지글이 자동으로 써 내려져가는 것을 볼 수 있다. 편지글이 한 문장씩 모니터에 나타나므로 읽는 사람에게 색다른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.

(주)아이에스브이는 펜앤마우스(P&M)에 새로운 개념의 드래그 형 스크롤기능을 개발, 장착했다. 웹서핑 또는 컴퓨터 작업 시 원 터치로 페이지를 편리하게 한 눈에 볼 수 있다. 메모리를 장착해 컴퓨터가 없어도 언제 어디서나 간단한 메모를 저장할 수 있으며, USB 포트로 충전이 가능한 재충전 방식을 적용했다. 이밖에, 레이저 포인트 기능을 내장시켜 강의와 프레젠테이션 시 사용이 더욱 편리해졌으며, 휴대용 랜턴을 내장시켜 어두운 곳에서 간이로 사용할 수 있다.

김명호 대표는 “디지털 무선으로 혼선 없이 깨끗한 통신이 가능해 최대 10미터까지 수신 가능하다”며 “펜앤마우스(P&M)는 키보드, 마우스를 뒤 이을 차세대 컴퓨터 입력장치가 될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